도서출판 마티는 2005년 설립되었습니다. 인문학을 중심으로 사회, 예술, 건축 등의 책을 펴냅니다.

푸르트뱅글러, 레니 리펜슈탈, 알베르트 슈페어 등 나치와 협력한 예술가의 삶을 통해 제3제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힌 ‘파우스트의 거래’ 시리즈, 『말년의 양식』 등 에드워드 사이드의 지적 유산을 소개하는 ‘에드워드 사이드 선집’, 2010년대 중반 한국의 집짓기 신드롬을 이끈 『집짓기 바이블』을 비롯한 ‘좋은 집 시리즈’ 등의 책을 출간해왔습니다.

책과 글의 위기가 이야기 되는 지금, 도서출판 마티는 종이책의 가치와 역사를 보존하기 위해 궁리하는 동시에 디지털 매체로 종이책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 도서출판 마티
    MATI BOOKS

    twitter
    @matibook
    instagram @matibooks
    facebook /matibooks
    blog /matibook
  • +82 2 333 3110, tel
    +82 2 333 3169, fax
    matibook @ naver.com
  •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127-1, 레이즈빌딩 8층 (03997)
    (03997) Raise Bd. 8F
    127-1, Jandari-ro,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등장하는 건축가들 2
정림건축문화재단 지음
정가 13,000원
출간일 2020년 2월 29일
분야 건축
ISBN 979-11-86000-98-4
제본방식 페어퍼백
쪽수 232쪽
크기 110*175mm
무게 165g
책 소개

정림건축문화재단의 건축 포럼 ‘두번째탐색’에 초대된 열 팀의 건축가와 나눈 토론과 인터뷰를 정리한 책이다. 두번째탐색은 기자의 취재 활동을 포럼 형식으로 변환한 대화의 플랫폼이다. 사적으로 진행되는 기자와 건축가의 대화를 밖으로 끌어내고, 찾아가서 만나던 건축가를 열린 대화의 자리로 불러내고, 일대일의 대화를 공동의 것으로 확장하여 모든 오가는 과정과 대화를 청중과 공유했다. 그렇게 모은 내용을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두번째탐색으로 만든 두 번째 책으로, ‘당신은 어떤 건축가인가’라는 큰 질문 아래 또 다른 건축가들을 만나서 인터뷰한 기록이다. 지금 등장하고 있는 신진 건축가들의 생각과 경험을 통해 현재 한국 건축계에 생성되고 있는 한 단면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포럼과 책을 통해 소개되는 건축가들의 이야기 속에서 눈에 띄는 특징 몇 개를 짧게 짚어보면, 보편적 건축, 평범한 건축, 일상의 건축 같은 말로 수렴되는 말이 유독 많았다. 특히, 다세대 다가구 주택 작업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팀이 많아졌는데, 그간 이 부분을 방치하다시피 한 건축계의 직무유기를 지적하고 만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설계공모 참여를 중요한 작업 일환으로 삼는 것도 예전에 비해 꽤 보편화되었는데, 그 목적은 공공 영역 진출을 꾀하는 것에서부터 조직 운영 메커니즘 상의 필요, 작업의 스펙트럼 확장, 회사의 지속 가능성 확보까지 저마다 달랐다. 그 외에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업인으로서의 건축가, 건물의 품질 향상이라는 기본 목표, SNS를 통해 문턱을 낮춘 커뮤니케이션 등의 이야기가 겹쳐진다.

 

1장 ‘열 번의 탐색’은 ‘당신은 어떤 건축가인가’라는 주제에 답이 될만한 내용을 추렸다. 본문은 편의를 위해 현장 토론 내용과 후속 인터뷰 내용을 주제별로 묶고 연속된 대화로 편집했다. 토론과 인터뷰 간 시제와 지시어의 차이는 적절히 수정했다. 2장에서는 건축가 열 팀의 현 시점에서의 대표작을 하나씩 소개했고, 3장 ‘지금 젊은 건축계’는 같은 토론과 인터뷰 자리에서 나눈 젊은 건축계의 흐름과 현황에 관련한 이야기를 따로 모았다.

차례

편집자의 글: ‘두 번째’ 이야기들

인터뷰어의 글: 길 위에서 나눈 대화

녹취록 작업자의 글: 질문으로부터 배운 것

 

열 번의 탐색: 당신은 어떤 건축가인가

그라운드

다이아거날 써츠

아이디알(IDR)

요앞건축

H2L

서가건축

엠오씨(moc)

권경민건축

원더 아키텍츠

소수건축

 

열 개의 작업

청라호수공원 레이크하우스

부산 PPP

매곡도서관

선흘아이

신공덕동 협소주택

칠월

여수 카페

아모레성수

소하동 주택

3/1빌딩

 

지금 젊은 건축계

앞세대와 차이, 동세대와 공통분모

건축(가)의 사회적 역할

건축(가)의 새로운 영역

건축 교육에 대한 진단

체감하는 시장의 변화

지은이

정림건축문화재단

한국 건축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건축의 사회적 역할과 건축을 통한 공동체 활성화를 목적으로 건축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와 활발한 교류에 힘쓰며, 한국 건축문화의 균형 잡힌 매개자가 되기 위해 교육, 포럼, 전시, 공동체 연구, 출판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www.jungli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