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마티는 2005년 설립되었습니다. 인문학을 중심으로 사회, 예술, 건축 등의 책을 펴냅니다.

푸르트뱅글러, 레니 리펜슈탈, 알베르트 슈페어 등 나치와 협력한 예술가의 삶을 통해 제3제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힌 ‘파우스트의 거래’ 시리즈, 『말년의 양식』 등 에드워드 사이드의 지적 유산을 소개하는 ‘에드워드 사이드 선집’, 2010년대 중반 한국의 집짓기 신드롬을 이끈 『집짓기 바이블』을 비롯한 ‘좋은 집 시리즈’ 등의 책을 출간해왔습니다.

책과 글의 위기가 이야기 되는 지금, 도서출판 마티는 종이책의 가치와 역사를 보존하기 위해 궁리하는 동시에 디지털 매체로 종이책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 도서출판 마티
    MATI BOOKS

    twitter
    @matibook
    instagram @matibook
    facebook /matibooks
    blog /matibook
  • +82 2 333 3110, tel
    +82 2 333 3169, fax
    matibook @ naver.com
  •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127-1, 레이즈빌딩 8층 (03997)
    (03997) Raise Bd. 8F
    127-1, Jandari-ro,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최고의 평면: 삶을 결정하는 공간 배치법
혼마 이타루 지음 / 박승희 옮김
정가 28,000원
출간일 2013년 12월 27일
분야 집짓기, 인테리어
ISBN 978-89-92053-84-6
제본방식 페이퍼백
쪽수 352쪽
크기 188*257mm
무게 775g
원제: 最高の開口部をつくる方法 わく廻りディテ―ル圖鑑 住宅デザインの善し惡しはわく廻りで決まる
책 소개

잘 짠 평면이 좋은 집을 만든다
2011년 대한민국 집짓기 열풍에 도화선이 되었던 『두 남자의 집짓기』 이후 3여 년이 흘렀다. 이제 ‘집’은 부동산이 아닌 삶의 터전이자 문화와 취향의 척도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집에 관한 많은 출판물들이 쏟아지고 있고, 그 깊이와 영역도 점점 더 전문적이면서도 폭넓어지는 추세다.
이번에 마티에서 펴내는 『최고의 평면: 삶을 결정하는 공간 배치법』은 지금까지 출간된 ‘집’에 관한 책들 가운데 가장 독특한 책이다. 왜냐하면 사진이나 일러스트로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1차원 ‘평면’으로 3차원의 공간을 머릿속에 그리도록 훈련시키기 때문이다.
르 코르뷔지에는 “모든 건축물은 평면이 정한 규칙에 따라 발생하고 발전한다”고 정의했다. 평면을 짜는 일이 집짓기의 시작이자 끝이라는 뜻이다. 인테리어나 수납정리, 가구나 조명기구 등은 살아가면서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하지만 평면은 리모델링을 한다 하더라도 크게 바꾸기 어렵다.
어떤 집에 들어갔을 때 ‘전체적으로 편리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그 집의 평면 구성이 좋기 때문이다. 단열재에 관한 문제라고만 생각하기 쉬운 결로 등도 통풍과 채광이 나쁜 평면에서 비롯되기도 한다.

 

4베이, 알파룸, 가변 벽체의 인기
아파트도 평면을 보고 결정하는 시대

평면은 집짓기뿐만 아니라 아파트에서도 중요한 선택기준이다. 최근 미분양 아파트가 속출하면서 건설사들은 중소형 평형에 4베이를 적용하고 알파룸과 가변 벽체를 설계에 반영해 여유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등 너도나도 평면 짜기에 골몰 중이다. 따라서 평면을 보고 집안에서의 생활을 상상할 수 있는 소비자의 안목이 더욱 중요해졌다. 막연히 아파트 분양광고나 모델하우스에서 보고 넓이만 떠올리던 평면에서, 이제는 눈에 보이지 않는 동선과 공기와 바람의 흐름까지 읽고 실제로 살게 되었을 때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최고의 평면』이 필요한 이유다.

 

집안 구석구석 생활이 즐거워지는 평면 짜기 비법
『최고의 평면』은 사진이나 일러스트 중심으로 구성하던 그동안의 주거?인테리어 분야 도서의 전형적인 틀에서 벗어나 350여 장의 평면도를 중심에 배치했다. 평면도를 읽을 수 있어야만 집, 나아가 건축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평면도 옆에는 각 공간을 어떤 필요와 의도로 만들었는지 설명하고 그 활용법을 덧붙였다. 또한 아직 평면이 낯선 독자들을 위해서 해당하는 부분의 사진을 함께 실어서 이해를 돕는다.
‘좋은 평면을 결정하는 조건’을 다루는 1장은 출입구와 현관에서부터 다락방 작업실까지 집을 구성하는 공간을 13개로 구분하고, 각 부분의 평면도를 이용해서 공간의 특성을 살리고 집안 구석구석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건폐율이 40%에 불과한 땅에 집을 도로면에서 3m 이상 안쪽으로 배치해서 넓은 주차장과 마당까지 확보한 집(26쪽), 채광을 확보하기 힘든 주택밀집지에서 LDK를 3층에 배치하고 현관 역시 같은 층에 배치한 뒤 계단을 안팎에 두 개 만들어서 외부 계단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오도록 유도한 집(53쪽), 화장실을 집의 중앙에 배치하고 출입구를 두 개 만들어 집안 어디에서든 편리하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한 뒤 방사형의 회유동선을 구성한 집(135쪽) 등을 보면 그간 쌓여 있던 공간 배치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보이지는 않지만 가까이에 있는 공간 배치
현관을 45도로 비틀어서 좁은 건축 면적에도 여유 공간을 확보한 사례나(39쪽) 간이 부엌을 설치해 가족의 프라이버시를 강화하고(159쪽), 아이는 둘인데 따로 방을 만들어주기 어려워 방 중간에 붙박이 2층 침대를 설치해서 공간을 구분한 사례(150쪽) 등은 가족의 특별한 상황과 개성을 고려한 공간 배치의 비법을 가르쳐준다.
곳곳에 아이가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는 놀이방을 만드는 법, 수납장 수납과 벽면 붙박이 수납의 차이, 지하실을 만들 때 꼭 검토해야 할 드라이 에어리어 정보, 최근 관심이 높아졌지만 실제 집을 짓는 과정에서 넓이의 제약으로 가장 먼저 포기하게 되는 아빠나 엄마를 위한 취미 공간(또는 서재) 또는 차고 배치에 대한 아이디어 같은 알짜배기 정보가 많이 나온다.

 

동선은 사람의 통로인 동시에 빛과 바람의 통로이다
흔히 평면을 실내 각 공간의 위치와 공간을 구분하는 벽, 기둥, 개구부 등을 표시한 그림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최고의 평면』 2장 ‘빛?바람?시선이 통하는 평면’은 평면도 하나로 집으로 들어오는 빛과 실내를 흐르는 바람, 그리고 생활 동선과 시선의 흐름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요소들까지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예를 들어 동선은, 단순히 사람이 움직이는 선이 아니라 바람도 같이 흐르는 길이라는 대목을 보자. 동선이 어딘가에서 끊길 때 사람은 돌아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면 되지만 바람은 그럴 수 없다. 그렇게 되면 집안 어딘가에 환기가 되지 않는 공간이 생기고 만다. 실제로 생활해보지 않고도 그런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는 것도 평면의 역할이다. 책에는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벽에 작은 개구부를 설치해서 바람의 길을 만들어주거나 방 옆에 계단실을 배치하고 계단실을 환기 통로로 활용하라고 조언한다(233, 234쪽).

 

집안 구석구석을 연결하고 뚫고 흐르고 묶어라
이어서 위아래 층의 온도차를 이용해 냉난방 효율을 높인 사례(238쪽), 벽면의 반사광을 이용해서 창을 만들 수 없었던 집안 깊은 곳까지 자연광을 끌어들인 공간 배치(244쪽), 벽을 설치하는 대신 LDK 중간에 키가 높은 수납장을 짜서 각 공간을 구분한 사례(264쪽), 바닥면적이 8평에 불과해서 아이들의 공간과 부모의 공간이 나누어졌지만 LDK 일부를 보이드로 개방하고 윗층 아이방과 연결한 집(273쪽) 등을 통해서 눈에 보이지 않는 평면의 요소들을 십분 활용해서 가족의 생활을 변화시킨 예들을 확인하자.

 

사회적·환경적 조건까지 극복하는 평면 배치법
3장 ‘생활이 즐거운 최고의 주택 평면 35’에는 이 책에 등장하는 모든 집의 평면도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모아놓았다. 부부 두 사람이 각각의 취미를 즐기며 사는 연면적 72㎡의 2층집은, 1층에 화장실과 개인 방을 배치하고 LDK를 2층에 몰아넣는 방식으로 개인 공간과 공용 공간을 분리해서 생활의 여유를 찾았다(276쪽). 부모님과 자녀 부부 두 가족이 사는 2층 주택은 각 세대의 거실을 연결하는 계단을 하나 더 만들었고(332쪽), 부모님과 큰아들 부부 그리고 작은아들 부부까지 세 가족이 모여 사는 땅콩집은 1층 전체를 부모님이 사용하고 2~3층은 반으로 나눠 형제 부부가 사용한다(338쪽). 이처럼 가족 구성원의 수와 구성 방식에 따라 달라지는 평면을 비교하면서 독자들은 자신의 가족에게 어울리는 집을 짐작해볼 수 있다.
또한 이 장에서는 세로로 길쭉한 땅, 깃대모양 부지, 삼면이 도로에 둘러싸인 집, 남향이 이웃집에 완전히 가로막힌 주택밀집지에 지은 집 등 주어진 환경을 평면으로 극복한 방법도 확인할 수 있다.

 

저마다 다른 기막힌 사연과 개성을 담고 있는 평면들은 그간 막연하게 집을 짓는 꿈을 꾸고 두루뭉술하게 생활을 상상하던 독자들이 세세한 생활과 각 공간을 연결하는 동선은 물론이고 빛과 바람의 움직임까지 그려보는 모델하우스 역할을 해줄 것이다.

차례

Chapter1 좋은 평면을 결정하는 조건
01 출입구와 현관: 사람을 맞이하는 공간
02 부엌: 동선의 교차로
03 가사 코너: 부엌 옆에 딸린 작은 작업실
04 계단: 모든 플래닝의 중심
05 복도: 존재감을 부여하라
06 화장실·욕실·세면실: 편안하게 머무는 공간
07 화장실: 생활습관과 동선까지 확인하자
08 아이방: 가족의 기척을 느낄 수 있도록
09 침실: 수납까지 고려하자
10 지하실: 빛과 바람이 통하는 공간으로
11 테라스와 발코니: 또 하나의 거실
12 LDK: 생활을 공유하는 장소
13 작업실: 자기만의 업무·취미 공간

Chapter2 빛·바람·시선이 통하는 평면
01 바람의 흐름
02 빛의 흐름
03 뚫린 공간을 만들다
04 자리를 나누다
05 보이드의 효과

Chapter3 생활이 즐거운 최고의 주택 평면
01 작지만 안락한 공간의 크기
02 3층에 LDK를
03 쾌적한 2층 LDK
04 땅 가까이 편안히 머무는 LDK
05 세로로 긴 부지에는 중정을
06 변형부지는 땅 모양대로 짓는다
07 위로 올린 집, 아래로 내려간 집
08 중정과 테라스로 외부 공간을 수용
09 재미를 더하는 회유 플랜
10 가족을 연결하는 두 개의 계단
11 공동주택이 주는 안정감
12 서로 편리한 두 세대 동거 주택

옮긴이

박승희

한국외국어대 동양어대학 및 동대학원 일본학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2009년 제7회 시즈오카 국제번역콩쿠르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마음이 꺾일 때 나를 구한 한마디』, 『독립생활 다이어리』, 『인생을 담은 도시락』, 『최고의 평면』, 『집짓기 A to Z』, 『평면정복』 등이 있다.